주진우 “헌법 유린하고 법 정의 탓…약 해놓고 예수 팔아”, 서석구 변호사에 일침

디지털뉴스팀 입력 2017-01-06 16:03수정 2017-01-06 16:0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주진우 페이스북 캡처
주진우 시사인 기자는 6일 박근혜 대통령 측 서석구 변호사가 특검의 정치적 중립성이 의심된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 “범죄를 저지르고 법의 중립을 시비한다”고 질타했다.

주 기자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朴측, 특검 중립성 거론…윤석열 ‘국민이 알아서 판단’”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링크하며 이같이 말했다.

주 기자는 이어 “헌법을 유린하고 법의 정의를 탓한다. 약을 해놓고 예수를 판다. 대통령이 국민과 헌법에 선전포고한다”고 꼬집었다.

앞서 박 대통령 측 서석구 변호사는 5일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탄핵심판 사건 2차 변론기일에서 “윤석열 특검 수사팀장이 노무현 정권 때 특채로 검찰에 임용됐다”며 정치적 중립성이 의심된다고 비난했다.

주요기사
서석구 변호사는 박영수 특검에 대해서도 야당이 추천한 후보 2명 중 선택된 인물이라며 정치색이 의심돼 수사 결과를 탄핵심판 증거로 받아들일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에 윤 수사팀장은 “중립성은 국민이 알아서 판단하는 것"이라면서 “우리가 얘기할 게 뭐 있느냐”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