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석구 변호사 “촛불민심은 국민 민심 아냐”…이승환 “미를 치고 있다” 비꼬아

황지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7-01-05 18:08수정 2017-01-05 21:4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석구 변호사 “촛불민심은 국민 민심 아냐”…이승환 “미를 치고 있다” 비꼬아 사진=이승환 페이스북 갈무리
평소 시국 관련 소신발언을 이어온 가수 이승환이 “촛불민심은 국민의 민심이 아니”라는 박근혜 대통령 측 서석구 변호사의 발언에 반발했다.

이승환은 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관련 기사를 공유하고 이날 오후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탄핵심판 2차 변론에서 서석구 변호사가 했던 몇 가지 발언을 적었다.

그는 “촛불민심은 국민의 민심이 아니다”, “소크라테스도, 예수도 검증재판에서 십자가를 졌다”, “다수결이 언론기사에 의해 부정확하고 부실한 자료로 증폭될 때 다수결이 위험할 수 있다” 등 발언을 나열한 후 “서석구 변호사 : 어버이연합 법률고문”이라는 말을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승환은 해당 게시물에 “미를 치고 있다”는 댓글과 박근혜 대통령의 사진 한장을 올리며 비꼬기도 했다.

주요기사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