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연재 “문빠들의 진실 왜곡” 발언 논란 後…“사실왜곡엔 똑같이 응수”

황지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6-12-04 15:17수정 2016-12-04 15:2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소위 ‘친문·문빠·광신도’들의 진실 왜곡” 등 발언으로 논란이 됐던 국민의당 강연재 대변인이 해당 글을 삭제하며 “반말짓거리. 함부로 인신 공격, 사실 왜곡하는 짓에는 똑같이 응수한다”며 강경 대응했다.

강연재 대변인은 4일 자신의 트위터에 “트위터를 하다 보면 매번 느끼는 거… 보수꼴통 지지자보다 더했으면 더했지, 결코 뒤지지 않는 소위 ‘친문·문빠·광신도’들의 진실 왜곡. 반말지거리”라는 글을 남겼다.

이어 “사실판단 못하고, 지령 받은 좀비처럼 막말 함부로 질러대는 짓거리들. 우리가 탄핵 반대? 소가 웃네”라고 덧붙이며 최근 탄핵 정국 관련, 국민의당에 쏟아지는 일각의 비난에 대해 억울함을 드러냈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쓰인 원색적인 표현들과 문재인 열성 지지자들을 겨냥한 비난 탓에 온라인에서는 논란이 일었다.

주요기사
비난이 쏟아지자 강연재 대변인은 해당 글을 삭제하고 “자신이 지지하는 대선후보, 지지하는 정당을 위하는 행동도 상식 선에서 해야 한다”며 “사악한 권력집단 전체를 도려내기 위해 아무것도 가진 거 없이 싸워나가는 사람들에게 ‘탄핵 반대했다’, ‘새누리 연대다’ 거짓을 씌우고 총질을 해대는 것은 보수꼴통보다 더한 짓”이라고 반박했다.

“박근혜 대통령 탄핵, 새누리당 해체, 최순실, 정유라, 김기춘, 우병우 등 사단 도려내기… 다 같은 마음으로 최선의 노력을 하고 있다”며 “정치 색깔이 다르다고 함부로 진실 왜곡, 막말, 반말, 모욕하지 말자. ‘사람 사는 세상’ 아니냐”고 호소하기도 했다.

이어 도를 넘는 비난을 한 일부 누리꾼들 겨냥해 “심한 병자에게는 형사 처벌로 반드시 돌려드린다. 온라인에서 더욱 아름다워지시길”이라는 글을 남겼다.

“막말, 비하, 욕설이 아닌 말씀은 얼마든지 수용한다”면서 “저의 거친 응수는, 이보다 더한 모욕적인 말을 하신 분들에게 보내는 답변이니 오해 없으시길 바란다. 저는 이 분들의 비매너 역시 시정되어야 할 잘못된 정치문화라 생각한다”는 의견도 밝혔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