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6차 주말 촛불집회, 국민 만나기 전 100m에서 횃불 전하는 소리 들으라”

디지털뉴스팀 입력 2016-12-03 11:14수정 2016-12-03 14:0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6차 주말 촛불집회
사진공동취재단
국민의당은 3일 전국에서 열리는 박근혜 대통령 즉각 퇴진 요구 6차 주말 촛불집회를 앞두고 “국민을 만나기 전 100M에서 횃불이 전하는 소리를 들으십시오”라며 박 대통령과 새누리당을 압박했다.

황인직 국민의당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제6차 촛불집회의 날이 밝았다. 날씨도 춥지 않아 하늘도 국민편”이라며 “야권을 이간질 시키려는 술책에 불과한 박근혜 대통령의 11.29. 제3차 담화에 정치권은 술렁였지만, 국민들의 분노에 기름을 부은 격이 되어 민심은 횃불이 됐다”고 지적했다.

황 부대변인은 “횃불민심은 간결하고 단호하다. 대통령 박근혜는 주권자인 국민이 정치적 사망선고나 다름없는 지지를 철회하였으니 즉각 물러나라는 것이고, 물러나게 하여야만 한다는 것”이라며 “전자는 정치적 책임의 퇴진이고 후자는 법률적 책임인 탄핵인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위 양자는 택일사항이 아니고 병행해서 추진하라는 것이 국민의 명령”이라며 “하루라도 빨리 대통령직에서 손 떼게 하는 것이 절대적으로 국익에 도움이 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황 부대변인은 이날 오전 4시10분 야3당과 무소속 등 의원 171명이 국회 본회의에서 민주당 우상호, 국민의당 박지원,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 등 야3당 원내대표 대표발의로 ‘대통령(박근혜) 탄핵소추안’을 국회에 제출한 것을 언급하며 “탄핵소추안에 명기된 헌법과 법률 위배 사례는 일일이 열거하기조차도 버거 울 정도로 중하고 넘친다”라고 말했다.

그는 “국회의원은 민의의 대변자이어야 하고 각자가 헌법기관이므로 헌법을 수호할 무한 책무를 지는 것은 숙명”이라면서 “헌법을 짓밟은 부정한 권력에 대해 헌법정신의 자기 방어 기능인 탄핵주사를 국회의원이 처방하기를 주저한다면 대한민국 국회의원이기를 포기한 것이고, 역사의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2016년 12월 9일은 헌법수호 세력이 누구고 헌법 파괴세력이 누군지 만천하에 드러날 것”이라며 “만일 헌법파괴 세력의 존재가 드러난다면 역사와 국민은 그들을 반드시 기억하고 끝까지 단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