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오리 축구단, 조영구 “장시호 결혼식 사회 본 적 있지만…연락 안해”

황지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6-11-03 16:35수정 2016-11-03 16:4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조영구. 동아일보DB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에 연예인 축구단인 ‘회오리 축구단’이라는 이름이 등장했다. 최순실 씨의 언니인 최순득 씨가 회오리 축구단을 관리하며 연예계를 장악하려 했다는 의혹이다.

그러나 이 같은 의혹에 회오리 축구단 멤버들은 ‘자신과는 무관하다’며 손사래를 치고 있다.

축구단 멤버인 방송인 조영구 씨는 3일 여러 매체와의 통화에서 “최순득 씨가 12년 전 회오리 축구단 회식에 참여했던 것은 사실이지만 그때뿐이었다”고 연관설에 억울함을 표했다.

또 그가 장시호 씨의 결혼식과 아들 돌잔치 사회를 본 것에 대해서는 “누구의 부탁이었는지 기억 안 나는데 장시호 씨의 결혼식과 자녀 돌잔치 때 사회를 본 적이 있다”고 인정하면서도 “그때 이후 연락한 적은 없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앞서 이날 오전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10년 전, 장시호의 모친인 최순득 씨가 ‘회오리축구단’을 다니면서 밥을 사주며 연예계에 자락을 만들어놨다”며 “장시호 씨와 최순실 씨가 연예계 사업에 뛰어들어 연예계를 장악하려고 했던 정황이 곳곳에서 발견된다”고 주장했다.

회오리 축구단은 방송인 강석이 단장을 맡고 있으며 한류스타 김수현과 배우 유오성, 개그맨 박명수, 가수 김흥국 등 유명인들이 멤버로 있다.

그러나 일부는 이름만 걸어두고 활동을 하지 않거나 오래 전 탈퇴한 것으로 밝혀졌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