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경필 이어 김무성도 “일방적 개각, 국민 다수 뜻에 반하는 길”…비박계 반발

황지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6-11-02 19:06수정 2016-11-02 22:2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무성, 남경필. 동아일보DB
새누리당 소속 남경필 경기도지사에 이어 김무성 전 대표도 “대통령이 국회와 상의 없이 일방적으로 총리를 지명한 것은 국민 다수의 뜻에 반하는 길”이라고 반발했다.

이번 개각과 관련, 새누리당이 염동열 수석대변인의 브리핑에서 “위기에 처한 국정을 안정시키고 정상화하기 위한 강력한 의지의 표현”이라고 평가한 것과 달리, 비박계에서 다른 목소리를 내고 있는 것이다.

김 전 대표는 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번 개각을 부정적으로 평가하며 김병준 총리 내정자의 지명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저는 최순실 사태 이후 그동안 ‘어떻게든 헌정 중단을 막아야한다’는 것이 기본 입장이었다”는 글로 운을 뗀 김 전 대표는 “그러나, 오늘 대통령께서 일방적으로 김 총리를 지명하는 방식은 사태 수습에 도움이 되지 않고 거국중립내각의 취지에도 어긋나는 것”이라며 비판했다.

주요기사
그는 “국가리더십을 복원하고 국정 정상화를 위해 필요성이 인정되는 거국중립내각은 야당이 주장해서 이를 여당이 수용했고, 각계각층의 지도자들이 여기에 동조하고 있다”며 “이러한 상황에서 대통령이 국민을 대변하는 국회와 상의 없이 일방적으로 총리를 지명한 것은 국민 다수의 뜻에 반하는 길”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특히 경제부총리와 국민안전처장관까지 내정한 것은 거국중립내각은 물론 책임총리제도 아님을 의미한다”고 쓴 소리를 했다.

그러면서 김 전 대표는 “대통령께서는 김 총리 지명을 철회하고, 거국중립내각의 취지에 맞게 국회와 상의해서 결정해야 한다”는 의견을 냈다.

또 “야당도 감정적 대응을 자제하고 어떻게 해서든지 헌정 중단을 막으면서, 국가의 장래를 같이 협의해 나가주실 것을 간곡히 부탁 드린다”며 문재인, 박원순, 안철수 등 야권 유력 인사들이 박 대통령의 하야를 요구하는 등 악화된 분위기를 가라앉혀 줄 것을 호소했다.

이와 관련, 남 지사도 “지금은 인사를 할 타이밍이 아니다”라며 “대통령의 진솔한 고백과 책임인정이 우선되어야 한다”고 개각에 반발했다.

남 지사는 페이스북에 게재한 글을 통해 “거국적 위기극복을 위한 야당과의 소통과 협치가 이루어져야 한다. 협치의 바탕위에 총리를 비롯한 인사가 이뤄져야 한다”며 “야당과는 물론이고 여당과의 소통도 없는 일방적 인사발표는 위기극복의 해법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