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최순실 게이트’ 아닌 ‘박근혜 게이트’…與 거국중립내각 총리 추천에 분노”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6-10-31 15:37수정 2016-10-31 15:5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31일 “작금의 사태 본질은 최순실 게이트가 아니라 박근혜 게이트라는 점이다”라며 박근혜 대통령을 정면으로 겨냥했다. 아울러 거국중립내각 구성을 촉구하며 거국중립내각의 총리로 김병준 국민대 교수를 추천한 것으로 전해진 새누리당을 향해서도 “분노를 느낀다”고 각을 세웠다.

문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박근혜 대통령과 새누리당에게 묻는다. 꼬리 자르기를 시작한 건가? 진실 은폐에 나선 것인가? 시간을 벌어 짝퉁 거국내각으로 위기를 모면할 심산인가? 이 나라가 그렇게 만만한가? 국민들이 그렇게 우스워 보이는가?”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박근혜 대통령과 새누리당이 사태 심각성을 전혀 알지 못한다고 지적하며 “새누리당도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에 공동책임이 있다는 점”이라며 “박 대통령과 새누리당이 석고대죄하면서 자숙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거국중립내각 제안의 본질에 대해서 말씀드린다. 새누리당이 총리를 추천하는 내각이 무슨 거국중립내각인가. 또 다시 국민을 속이는 짓이다. 국면을 모면하고 전환하려는 잔꾀에 지나지 않다”라며 “거국중립내각은 국민이 만드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또한 “국정수행 자격과 능력을 잃은 대통령을 대신하여 다음 정부 출범 때까지 과도적으로 국정을 담당시키기 위해 국민이 만드는 것”이라며 “박근혜 대통령이 총리에게 국정의 전권을 맡길 것을 선언하면서 국민의 대의기구인 국회에 총리를 추천해줄 것을 정중하게 요청해야 한다. 새 총리의 제청으로 새 내각이 구성되면 대통령은 국정에서 손을 떼야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문 전 대표는 “박 대통령에게는 마지막 기회라는 사실을 직시하기 바란다”고 밠혔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