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최순실 모녀, 최 총장 사임으로 끝? 형사적 책임 뒤따라야 한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6-10-20 09:53수정 2016-10-20 09:5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박지원 국민의당 비대위원장은 20일 박근혜 정권 비선실세 의혹을 사고 있는 최순실씨와 딸 정유라씨에 대해 “두 모녀가 도대체 호가호위하면서 가는 길이 어디까지인가 우리는 암담하다”고 밝혔다.

박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130년 역사의 이화에 최순실의 딸 정유라 때문에 사상 초유로 총장이 물러나는 불명예가 기록됐다. 이화여대 역사에 흠집을 남긴 최순실 모녀에 대해 이것(최 총장 사임)으로 끝나지 않고 반드시 형사적 책임이 뒤따라야 한다는 것을 다시 강조하고 상기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위원장은 박근혜 정부가 외쳤던 ‘창조경제’는 처음부터 썩었다고 비판했다. 그는 “박근혜 정부의 창조경제 핵심은 가족회사·유령회사다. 권력서열 1,2위를 다투는 정유라·최순실 모녀는 독일에 유령 가족회사를 만들고 국내에도 더블루케이 회사로 K스포츠재단과 대기업의 돈을 빼내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우병우 역시 가족회사를 만들어 통신비를 내고 그림을 샀다. 차은택도 회사를 만들어 정부와 대기업 광고를 독점 수주했다”라며 “청년들은 변변한 직장을 못 구하고 그나마 있는 직장도 실직하는 마당에 권력 실세들은 유령 가족회사로 대기업의 돈을 뜯어내고 횡령과 배임을 저질렀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박 위원장은 “박근혜 정부가 추구하는 창조경제를 이 지경으로 만든 사람들에 대해 대통령이 침묵하는 것은 절대 옳지 않다”며 박근혜 대통령의 입장표명을 요구했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