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IS, 우리 국민과 국내 美공군시설 테러대상 지목”

우경임기자 입력 2016-06-19 14:07수정 2016-06-19 14:1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가정보원은 19일 이슬람 극단주의 테러단체인 ‘이슬람국가(ISIL)’가 국내 미국 공군시설 및 우리 국민을 테러 대상으로 지목하고 테러를 선동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IS는 최근 미국과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NATO) 공군기지 위치 77곳과 21개국 민간인 신상정보를 메신저 ‘텔레그램’으로 유포하면서 “십자군과 싸워라. 무슬림을 위해 복수하라”고 테러를 선동했다. 이 같은 정보는 자체 해커조직 ‘유나이티드 사이버 칼리파’를 통해 입수한 것으로 보인다.

한국과 관련해 경기 오산시와 전북 군산시에 위치한 미군 공군기지 구글 위성지도와 상세 좌표 및 홈페이지가 공개됐다. 우리 국민도 테러 대상으로 지목됐다. 국정원에 따르면 국내 복지단체 사이트 해킹을 통해 확보한 해당 단체 직원 1명의 성명과 e메일, 집 주소도 텔레그램으로 유포됐다.

국정원은 만약의 테러 가능성에 대비하여 주한 미 공군과 군과 경찰 등 유관기관에 해당 사실을 통보했으며, 신상정보가 공개된 사람은 경찰을 통해 신변보호 조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주요기사
우경임 기자 woohaha@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