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외화벌이 일꾼들에게 인센티브제로 ‘물질적 자극’”

정주희기자 입력 2016-05-19 09:45수정 2016-05-19 09:4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북한이 당 자금을 벌어들이는 외화벌이 일꾼들에게 인센티브제, 즉 번 것만큼 개인에게 돌아가는 이윤도 크게 해주는 방법으로 돈벌이를 장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의 북한전문 매체 자유아시아방송(RFA)은 현재 제3국에 체류하고 있는 한 대북소식통을 인용해 북한이 유엔제재로 외화벌이에서 어려움을 겪게 되자, 당국이 국외 상사원이나 공작원들에게 성과를 더 내도록 물질적 자극을 높여주고 있다고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소식통은 “정찰총국 공작원들 중에 신흥자본가가 된 사람들도 적지 않다”면서 “중국 대련에서 활동하는 정찰총국 전투원은 평양에 건설되는 아파트 건설에 적지 않게 투자하는 수준”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렇게 초기에 투자해놓고 공사가 완성된 다음 아파트를 몇 채 받는 식으로 재산을 증식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현재 평양시 김일성종합대학 주변에는 수십 동의 아파트와 공공건물을 짓는 대규모 토목공사인 ‘려명거리’ 건설이 한창이다.

주요기사
‘려명거리’ 건설은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지시로 착공됐지만, 자금이 부족한 인민군 부대들과 시공업체들은 신흥 돈주들로부터 직간접적으로 투자 받고 있다는 게 소식통의 설명이다.

정찰총국 전투원들이 돈을 벌게 된 배경에 대해 소식통은 “이들은 중국에서 컴퓨터 게임개발과 금융전산망 해킹 등을 통해 적지 않은 수입을 올리고 있다”면서 “북한 당국도 이렇게 벌어들인 수익 가운데 일부를 개인에게 허용해주는 식으로 물질적 욕구를 자극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북한당국은 두뇌가 뛰어난 영재들을 어려서부터 특별 교육시켜 정찰총국 전투원으로 키운 다음, 중국과 동남아 등 여러 나라에 보내 외화벌이를 시키고 있다고 RFA는 보도했다.

북한 외화벌이 일꾼들과 접촉하고 있는 중국의 한 소식통도 “베이징과 상해 등에 나가 있는 노동당 39호실 산하 대성무역 상사원들은 보통 미화 100만 달러(한화 약 11억 9000만원) 정도를 소유하고 있다”며 “이들은 국가 상납금 외에도 적지 않은 돈을 몰래 보유하고 있다”고 RFA를 통해 밝혔다.

소식통은 “김정일 시대에는 이렇게 돈을 감췄다가 들통 나면 일벌백계의 처벌을 받았지만, 김정은 정권은 이들을 알고도 모른 체 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정주희 동아닷컴 기자 zooey@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