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태영, ‘동네의 영웅’으로 복귀… 1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

최우혁 수습기자 입력 2015-09-03 00:00수정 2015-09-03 00: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윤태영 동네의 영웅. 사진=동아닷컴 국경원 기자 onecut@donga.com
윤태영, ‘동네의 영웅’으로 복귀… 1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

윤태영 동네의 영웅

배우 윤태영이 ‘동네의 영웅’으로 1년 만에 시청자에게 다가온다.


2일 OCN 드라마 ‘동네의 영웅’ 측은 “배우 윤태영이 ‘동네의 영웅’에서 뉴욕에 거주하는 재미교포 2세 윤상민을 맡게됐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윤태영이 맡은 윤상민 역은 가난한 동네에서 자란 인물로서 다른 이들에게 지지 않기 위해 태권도와 쿵푸 도장에 다닌 유년시절을 거쳐 한국계 갱단에서 활동한다.

윤태영은 MBC ‘야경꾼일지’와 KBS 드라마 스페셜 ‘마지막 퍼즐’ 이후 1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하게 됐다.

‘동네의 영웅’은 tvN ‘빠스껫볼’, KBS ‘추노’, ‘한성별곡’ 등 대작을 연출해온 곽정환 감독이 오랜기간 기획한 작품.

상처받은 전직 블랙요원이 경찰을 꿈꾸는 비정규직 청년을 만나 그를 비밀요원으로 성장시키며 악에 맞서 싸우는 생활 밀착형 첩보 드라마로 남자 주인공으로 박시후를 점쳐둔 상태다.

한편, ‘동네의 영웅’은 오는 9월 크랭크인 해 반 사전제작 후 내년 초 방송될 전망이다.

윤태영 동네의 영웅. 사진=동아닷컴 국경원 기자 onecut@donga.com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