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조현민 문자 논란에 사과…조현아 향한 댓글 때문에 “내 잘못이다”

입력 2014-12-31 16:34업데이트 2014-12-31 16:3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조현민 전무 사과. 동아일보 DB·조현민 트위터
‘조현아 구속영장 발부, 조현민 문자 논란’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31)가 언니 조현아에게 ‘복수하겠다’는 문자 메시지를 보내 논란이 일자 이에 사과했다.

31일 조현민 전무는 트위터에 “아침 신문에 보도된 나의 문자 내용 기사를 보고 너무도 죄송한 마음이 들었다. 굳이 변명 드리고 싶지 않습니다”라고 사과 내용을 게재했다.

이어 조현민은 “언니(조 전 부사장)가 검찰에 출석하는 날 우연히 인터넷 기사 댓글을 보다 너무도 극악한 내용을 발견, 잠시 복수심이 일어 속마음을 언니에게 보낸 것이었습니다. 치기 어린 내 잘못이며, 그날 밤에 나 자신부터 반성하겠다는 이메일을 (대한항공) 직원들에게 보낸 것도 반성의 마음을 담은 것이었습니다. 여러분의 너그러운 용서를 빕니다”라고 사과롤 전했다.

조현민 전무는 언니인 조현아 전 부사장이 서울서부지검에 출석한 17일쯤 “반드시 복수하겠어”라는 내용의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조현민의 문자는 조현아 전 부사장의 휴대전화를 압수한 검찰이 이 사건과 관련해 주고받은 메시지를 확인하는 과정에서 드러났다.

조현민의 문자는 이날 서울서부지법에서 열린 조 전 부사장의 영장실질심사 때 제출된 수사 자료에 포함됐다.

한편 지난 30일 서울서부지검 형사5부(부장검사 이근수)는 조현아 전 부사장에 대해 구속 영장을 발부했다. 조현아 전 부사장은 항공보안법상 항공기항로변경죄와 항공기안전운항저해폭행죄와 형법상 강요, 업무방해 등의 혐의로 구속됐다.

서울서부지법 김병판 영장전담판사는 지난 30일 조현아 전 부사장의 영장실질심사 후 “사안이 중하고 혐의 사실을 조직적으로 은폐하려는 시도가 있었다”며 이날 오후 10시 40분경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DKBnews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