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조현아, 사무장에게 사과 쪽지… 사무장 “욕설 폭행 당했다”

입력 2014-12-15 15:43업데이트 2014-12-15 15:4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사무장에게 사과 쪽지 남긴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출처=동아일보DB)
지난 14일 조현아 전 대한항공 사장이 ‘땅콩회항’ 관련 사무장과 승무원에게 사과를 하기 위해 찾아갔지만 만나지 못하고 사과 쪽지만 남기고 돌아온 것으로 전해졌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언론 인터뷰에서 “조현아 전 부사장이 오전 일찍 사무장에게 사과하기 위해 집에 찾아갔지만 두 사람 다 만나지 못했다”면서 “대신 사과의 의미를 담은 쪽지를 써 집 문틈으로 집어 넣고 돌아갔다”고 설명했다.

대한항공 측은 조현아 전 부사장이 사무장에게 사과 쪽지를 남기며 의사를 분명히 밝힌 만큼 사무장과 승무원을 직접 만나 사과하기 위한 시도를 계속하겠다는 입장을 보였다.

한편 사과 쪽지의 당사자 박창진 대한항공 사무장은 언론 인터뷰에서 “조현아 전 부사장이 욕설과 폭행을 했다” 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조 전 부사장 측은 “처음 듣는 일”이라고 부인해 양측의 입장이 엇갈리고 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DKBnews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