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람속으로

KAIST 박사과정 졸업생 안윤규씨 中 둥난대 토목공학과 교수 임용

입력 2013-10-02 03:00업데이트 2013-10-02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한국에서 석사와 박사학위를 받은 국내파 과학자가 중국 명문대 교수로 임용됐다. KAIST는 박사과정 졸업생 안윤규 씨(32·사진)가 지난달 25일자로 중국 둥난(東南)대 토목공학과 교수로 임용됐다고 1일 밝혔다. 중국 난징에 있는 둥난대는 1902년 개교한 국립대로 34개의 단과대학에 2만7000여 명이 재학 중이다. 안 씨는 고려대 토목환경공학과를 졸업하고 KAIST 건설 및 환경공학과에서 석·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레이저나 초음파로 건축물을 훼손하지 않고 내부를 조사하는 ‘비파괴검사’ 전문가다. 과학기술논문인용색인(SCI)급 저널에 10편의 논문을 발표했다.

대전=전승민 동아사이언스 기자 enhanced@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