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경련 ‘한국을 바꾼 경제거인’ 8탄… 이원만 코오롱 창업주 일대기 출간

동아일보 입력 2013-09-16 03:00수정 2013-09-16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전국경제인연합회가 15일 ‘대한민국을 바꾼 경제거인 시리즈’ 제8편으로 이원만 코오롱그룹 창업주의 일대기를 다룬 ‘이원만처럼-나일론에서 쏘아올린 섬유 강국의 신화’(사진)를 펴냈다. 이 책은 대한민국 섬유산업의 새로운 시대를 열어 ‘한국 섬유공업의 기수’ ‘수출 한국의 선구자’로 불린 이 창업주의 삶을 청소년의 눈높이에 맞춰 소설 형식으로 재구성한 것이다. 방송작가 박시온 씨가 집필했고 나공묵 코오롱그룹 상임고문이 감수를 맡았다.

1933년 일본으로 건너간 이 창업주는 신문 배달부터 시작해 모자, 점퍼 등을 파는 사업가로 성장한 뒤 1953년 국내에 최초로 나일론을 소개하며 의복생활의 혁신을 이끌었다. 1957년에는 국내 최초의 나일론 공장을 세워 여기서 만든 제품을 국내뿐 아니라 미국 홍콩 이란 등에 수출하기도 했다. 1960년 참의원에 당선돼 정치에 입문한 그는 서울 구로구에 섬유 플라스틱 전자기기 등을 만드는 수출산업단지를 세우는 데에도 기여했다. 평소 사람들이 당연하게 생각하는 것에 의문을 가졌던 그는 종종 새로운 아이디어를 내놓아 ‘아이디어 뱅크’로 불리기도 했다.

박창규 기자 kyu@donga.com
주요기사

#전국경제인연합회#경제거인#이원만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