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커 브레이크] 또 불안불안 수비진…‘슈퍼스타 K리거’는 없었다

스포츠동아 입력 2012-11-15 07:00수정 2012-11-15 07: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동국이 14일 호주와 평가전에서 이승기의 크로스를 오른발 발리슛으로 연결하며 선제골을 성공시키고 있다. 화성|김종원 기자 won@donga.com 트위터@beanjjun
공격 이동국-이승기 환상 콤비 돋보여
수비진 방심에 연속 2골 허용 역전패
첫 A매치 황석호-김기희 등 실수 눈물

최강희호가 올해 마지막 A매치에서 씁쓸한 패배를 맛봤다. 한국은 14일 경기 화성 종합경기타운에서 벌어진 호주와 평가전에서 1-2로 역전패했다. 한국은 전반 12분 이승기의 크로스를 받은 이동국이 멋진 오른발 발리슛으로 선제골을 뽑아내며 앞서갔다. 하지만 전반 44분 페널티 수비수들이 방심한 사이 상대 루카비츠야에게 동점골을 허용했다. 이어 후반 43분 문전 혼전 상황에서 K리그 전남 드래곤즈에서 뛰고 있는 호주 코니에게 끝내 역전골을 내주고 말았다. 대표팀 최강희 감독은 올 2월 우즈베키스탄과 첫 경기를 시작으로 올 한해 9차례 A매치에서 5승1무3패를 기록하며 2012년을 마무리하게 됐다. 축구대표팀은 내년 3월과 6월 4차례 월드컵 최종예선 경기를 통해 브라질월드컵 도전에 나선다.

● 돋보인 李-李 콤비

이동국-이승기의 콤비 플레이가 돋보였다. 이동국과 이승기는 K리그 득점-도움 부문 토종 선두다. 이동국은 22골로 FC서울의 데얀(27골)에 이어 득점 2위, 이승기는 11개 도움으로 몰리나(16개), 에닝요(12개)에 이어 도움 3위다. 이승기는 신광훈이 패스를 찔러주자 절묘하게 상대 오프사이드 트랩을 무너뜨리며 측면으로 쇄도해 한 박자 빠른 크로스를 올렸다. 상대 골문 앞에 있던 이동국은 이를 자신의 장기인 오른발 발리슛으로 연결했다. 지난 달 이란과 월드컵 최종예선 4차전에서 제외됐다가 이번에 재발탁된 이동국은 자신의 존재가치를 또 한 번 과시했다. 이동국은 94번째 A매치에서 30호 골을 기록했고, 최강희호 출범 후 5번째 골을 터뜨리며 최다득점자 자리도 굳건하게 지켰다.

● A매치 데뷔전

관련기사
이날 호주와 평가전을 통해 중앙수비수 황석호와 김기희, 왼쪽 풀백 최재수, 미드필더 고명진 등 4명이 A매치 데뷔전을 치렀다. 이들의 기량을 호주 전 1경기만으로 판단하기는 힘들다. 호주는 이번에 정예멤버가 아닌 2군 위주로 한국에 왔다. 이날 경기에서도 그리 파괴력 있는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다. 최강희 감독은 K리거와 젊은 피들의 A매치 경기력을 점검하려 했지만 그러기에는 호주가 너무 약했다. 최 감독은 수비수들에게는 일단 나쁘지 않은 점수를 줬다. 최 감독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김기희나 황석호는 예전부터 눈여겨봤다. 앞으로 충분히 좋은 활약해 줄 수 있을 것 같다. 최재수도 생각보다는 훨씬 경기를 잘 했다”고 평했다. 그러나 정예멤버가 아닌 호주를 상대로 2실점이나 한 부분은 아쉽다. 미드필더 고명진은 기대에 다소 못 미쳤다. 고명진은 올 시즌 FC서울에서 붙박이 미드필더로 활약하며 팀의 선두를 이끌고 있다. 이번에 좋은 모습이 예상됐는데 정작 A매치에서는 K리그 활약에 비해 그리 인상적인 모습을 보이지 못했다.

화성|윤태석 기자 sportic@donga.com 트위터@Bergkamp08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