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매치…양팀 절친들의 특별한 응원] 이근호 “대성아! 복수혈전 기대할게” 外

스포츠동아 입력 2012-11-03 07:00수정 2012-11-03 07: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근호. 스포츠동아DB
‘슈퍼매치’를 기다리는 것은 팬과 관계자뿐 아니다. 선두 추격 중인 2위 전북 현대와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출전권 획득을 포기하지 않은 5위 울산 현대도 마찬가지다. 전북은 실낱같은 역전 우승을 위해 수원을 응원한다. 반면 울산은 챔피언스리그 진출권 획득을 위해 서울을 응원한다. 이근호(울산)와 임유환(전북)이 각각 ‘절친’ 하대성(서울)과 서정진(수원)에게 응원 메시지를 전했다.

이근호 “대성아! 복수혈전 기대할게”

○울산 이근호가 서울 하대성에게

요즘 주변 얘기가 많이 불편해. 우리가 AFC 챔피언스리그에 올인 했기 때문에 K리그에선 좋은 성적을 내기 어려울 거라네. 솔직히 틀린 말은 아니지. 그렇다고 포기할 생각은 없어. 너도 잘 알지? 우리 울산도 리그에서 끝까지 싸워볼 요량이야. 아시아클럽 정상과 K리그는 분명 구분해야지. 울산과 수원이 3위 싸움 벌이는데, 너도 일조해봐. 주말 서울과 수원이 만나잖아. 이제는 복수 좀 해야지? 홈경기 꼭 이겨서 선두도 굳히고. 또 하고 싶은 말이 있어. 대성이 네가 서울 주장이니 올 시즌 K리그 MVP도 꼭 먹어라. 너도 좋고, 나도 좋고. 난 뭐냐고? 아시아 접수해야지.

관련기사
임유환. 스포츠동아DB


임유환 “정진아! 골 넣으면 쇠고기 쏠게”

○전북 임유환이 수원 서정진에게

(서)정진아, 우리 자주 통화하는 사이잖아. 그런데 편지로 메시지 전하려니 쑥스럽고 어색하다. 지난 번 통화할 때 몸이 안 좋다고 했었지. 반드시 승리하겠다고 형한테 약속했고. 너희를 위해서도, 그리고 형과 전북을 위해서도 이번 슈퍼매치 꼭 잡아줬으면 좋겠다. 우리가 역전 우승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어. 형은 네가 ‘한 건수’ 할 거라고 굳게 믿고 있다. 정진이가 골도 넣고 서울도 잡아주면 형이 휴가 때 서울 가서 네가 좋아하는 소고기 원 없이 사줄게. 물론 전북 떠난 것도 용서해주고(웃음).

[스포츠동아]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