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최초 美 경마대회 우승

스포츠동아 입력 2011-11-25 07:00수정 2011-11-25 07: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0일 미국 웨스트버지니아주 찰스타운 경마경주에 출전해 한국인 기수로서는 처음으로 미국경마대회에서 우승한 장추열 기수가 출전마 ‘프리휴머’를 타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한국마사회
장추열 기수 스물셋 패기로 12전13기
찰스타운 경마장 10경주 막판 역전승

한국경마의 ‘차세대 엔진’ 장추열 기수(23)가 한국 최초로 미국 경마대회에 출전해 우승을 차지했다.

KRA한국마사회(회장 장태평)는 23일 서울경마공원 소속의 장추열 기수가 한국인 최초로 미국 경마에 출전해 우승을 거뒀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한국기수가 일본, 마카오 등 단발성 국제기수 초청경주에 출전해 우승을 기록한 적은 있지만, 현대 경마의 본고장인 미국에서 정식 기수면허를 받고 우승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11월 20일(현지 기준) 미국 웨스트버지니아주 찰스타운 경마장 제10경주(3세 이상, 1800m)에 출전한 장추열 기수는 10여 마리가 출전한 가운데 프리휴머(Free Humor)와 호흡을 맞춰 막판 대역전승을 일궈내며 미국진출 첫 승을 기록했다. 이날 경주는 한창 성장기에 있는 3세 마필들이 출전해 초반부터 선두다툼이 치열하게 전개됐다. ‘프리휴머’는 다소 매끄럽지 못한 출발로 4위권을 유지하다 마지막 결승선 800m를 남겨놓고 폭발적인 뒷심으로 선두로 나서 2위마를 3.5마신(6m)차로 따돌리고 극적인 우승을 차지했다.

관련기사
‘프리휴머’는 경주에 출전한 10마리 말 중 인기순위 4위에 올라 사실상 우승에 대한 기대는 그리 높지 않았다.

따라서 이번 우승은 장추열 기수의 기승술이 빛을 발했다고 볼 수 있다.

존 맥기 조교사는 “장추열 기수는 미국 기수에 못지않은 상당한 수준의 경기력을 보여줬다. 한국 기수들의 경기력이 이렇게 뛰어날 줄 몰랐다”며 장 기수의 플레이를 극찬했다. 데뷔 2년차의 장추열 기수는 경마교육원 수습기수 해외경주 출전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10월 6일부터 11월 28일까지 약 2개월간 존 맥기 조교사와 기승계약을 맺고 활동 중이다.

이날 우승은 장추열 기수의 미국진출 13번째 경기 만에 거둔 것이다.

장 기수가 우승한 찰스타운 경마장은 1200미터 더트 주로를 보유한 소규모 경마장이지만 총상금 100만 달러 그레이드 경주가 개최되고 있으며 경마시설과 호텔을 갖춘 복합레저시설이다. 일반적으로 미국의 기수들은 중소규모 경마장을 순회하며 경력을 쌓은 뒤 실력이 검증되면 켄터키더비가 열리는 처칠다운스 등 일류경마장으로 진출하는 과정을 거친다.

장추열 기수는 마사고등학교 기수과를 졸업했으며, 동기생 가운데 가장 먼저 첫 승을 신고하는 등 시즌 첫 해 8승을 거뒀다. 올해 27승으로 다승랭킹 7위에 올라있다.

양형모 기자 ranbi@donga.com 트위터 @ranbi36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