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스포츠동아|연예

김혜선 “장현수 감독과 열애? 호감은 있어요”

입력 2011-11-12 07:00업데이트 2011-11-12 07: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배우 김혜선. 스포츠동아DB
연기자 김혜선(사진)이 영화 ‘게임의 법칙’의 장현수 감독에게 “호감을 갖고 있는 건 사실이다”고 밝혔다.

김혜선은 11일 장현수 감독과 ‘열애 중’이라는 일부 보도에 “친하게 지내고 있는 것은 맞지만 열애라는 표현을 써도 되는 건지는 (아직)모르겠다”고 말했다.

이날 스포츠동아와 나눈 전화통화에서 김혜선은 “뭐라고 말을 해야 할지 모르겠다”면서 조심스러운 입장을 드러냈다. 김혜선은 “내가 호감을 갖고 있기는 하지만 그것이 남녀 사이에 소통하는 감정인지는 일방적으로 얘기할 수 없는 게 아니냐”면서 “장 감독에게 물어보라”며 쑥스러운 듯 웃었다. 하지만 ‘좋은 감정을 나누고 있는 게 아니냐’는 질문에는 부정의 답변을 내놓지 않았다.

김혜선과 장현수 감독은 지난 수년 동안 만남을 이어왔다. 특히 10월 부산국제영화제에도 함께 참석하며 절친한 관계임을 드러내기도 해 시선을 모았다. 또 17일 개봉을 앞둔 주연 영화 ‘완벽한 파트너’도 장 감독의 든든한 지지와 응원으로 출연을 결심한 것으로 알려졌다. 파격적인 노출 연기를 펼쳐야 한다는 부담감도 연기자로서 욕심과 함께 장 감독의 격려로 일정 부분 덜어낸 셈이다.

하지만 김혜선은 인터뷰에서 “아이들에게 또 한 번 상처를 주고 싶지는 않다”면서 “아이들이 좀 더 자라난 뒤 다시 생각해본다면 모를까, 결혼은 당분간 하지 않을 생각이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따라 김혜선이 장현수 감독과 향후 어떤 행보를 걸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윤여수 기자 tadada@donga.com 트위터 @tadada1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