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젠 스마트 냉장고로 인터넷 장보기 척척

스포츠동아 입력 2011-10-05 07:00수정 2011-10-05 07: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스마트 기기를 이용해 손쉽게 장을 볼 수 있는 서비스가 늘고 있다. SK텔레콤이 이마트와 함께 선보인 스마트카트. 각종 쇼핑정보와 할인정보를 간편하게 확인할 수 있다.사진제공|SK텔레콤
■ IT와 대형마트가 손잡았다…스마트 쇼핑시대 활짝

LG-홈플러스 ‘웹오더링’ 시스템 도입
LCD 화면보고 온라인주문·전자결제

SKT-이마트는 ‘스마트카트’ 서비스
물품 리스트·쿠폰정보 검색 한번에

# 퇴근 후 마트에 쇼핑을 가려는 A 씨는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이하 앱)에 구매할 리스트를 넣어 놓는다. 마트에 도착한 후 구매리스트를 스마트카트에 내려받고 할인상품 위치까지 확인한다.

# 가정주부 B 씨는 스마트폰으로 냉장고에 식재료의 유통기한을 확인한다. 그리고 냉장고 액정 모니터로 필요한 물품을 주문한 후 결제까지 마친다.

스마트 쇼핑 시대가 활짝 열렸다.

관련기사
최근 IT기업과 대형 마트들이 제휴를 맺고 스마트 쇼핑 서비스를 내놓는 사례들이 늘고 있다. 소비자들은 마트에서 스마트 디바이스를 통해 사려고 하는 상품의 위치를 확인하는 것은 물론 각종 할인 이벤트까지 편리하게 확인 할 수 있다. 식음료를 넣어놓는 냉장고에서 상품 주문과 결제까지 원스톱으로 해결 할 수도 있다.

SK텔레콤은 이마트와 함께 스마트카트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4일 밝혔다.

스마트카트는 스마트폰을 통해 얻은 쇼핑정보, 구매리스트 등을 매장 내 카트와 연동할 수 있는 서비스다. 소비자들은 스마트폰 앱으로 집이나 매장 밖에서 쇼핑 및 할인정보를 검색하고 매장에서는 스마트카트와 연동해 할인, 쿠폰 정보 등을 위치기반으로 제공 받는다. 증강현실을 통한 현장 쿠폰 수령, 추천 상품 정보 조회도 가능하고 쿠폰으로 결제할 수도 있다.

실내측위기술 지그비(Zigbee)를 통해 오차 범위 1미터 이내로 매장 내 위치를 안내한다. 각종 정보는 매장 내 와이파이 망을 통해 실시간으로 업데이트 된다.

양사는 이마트 성수점 1층에 스마트카트를 설치하고 파일럿 테스트를 진행한다. SK텔레콤은 향후 국내외 유통사와 협력을 통해 사업모델을 구체화하고 상품성을 강화할 요소를 추가로 발굴할 계획이다.

냉장고에서 장을 보는 것도 가능하다.

LG전자는 최근 홈플러스와 제휴를 맺고 스마트 냉장고에 웹 오더링 시스템을 적용했다. 소비자들은 4월 출시된 스마트 냉장고(R-T851TBHSL) 전면에 위치한 10.1인치 LCD 액정 화면에서 필요로 하는 음식물을 온라인으로 주문 및 전자결제를 할 수 있다. 기존 스마트 냉장고 사용자들도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만 하면 바로 이용할 수 있다.

이달 중 스마트폰으로 냉장고 안에 있는 식품을 확인하고 필요한 음식물을 바로 구입할 수 있게 도와주는 애플리케이션도 앱 장터에 업데이트 할 예정이다.

LG전자의 스마트 냉장고는 저장 식품 리스트 및 위치, 보관 기한 등을 설정하고 관리할 수 있다. 보관 식재료로 만들 수 있는 총 625개의 요리 정보도 확인할 수 있다.

김명근 기자 dionys@donga.com 트위터@kimyke76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