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스포츠동아|연예

파란만장 여배우 최은희 ‘눈물의 휠체어 수상’

입력 2010-10-29 22:00업데이트 2010-10-29 22:1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29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 회기동 경희대학교 평화의 전당에서 한국 영화상의 대명사인 제47회 대종상 시상식이 열렸다. 영화발전공로상을 수상한 원로배우 최은희가 수상소감을 밝히고 있다. 임진환 기자 photolim@donga.com29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 회기동 경희대학교 평화의 전당에서 한국 영화상의 대명사인 제47회 대종상 시상식이 열렸다. 영화발전공로상을 수상한 원로배우 최은희가 수상소감을 밝히고 있다. 임진환 기자 photolim@donga.com
47회 대종상 영화제에서 최은희(84)씨가 눈물을 떨궜다.

최 씨는 29일 서울 동대문구 회기동 경희대 평화의 전당에서 열린 제47회 대종상 영화제 시상식에서 휠체어를 탄 채 ‘영화발전 공로상’을 수상했다.

남편 고 신상옥 감독과 한국영화의 황금기를 일구었던 최씨는 북한에 납북됐다 극적으로 탈출하는 등 파란만장한 인생을 살면서도 영화에 대한 열정을 잃지 않았다.

1942년 연극 청춘극장으로 데뷔한 이래 한국 대표 여배우로 활동했던 최씨는 그러나 이날 휠체어를 타고 나와 주변의 안타까움을 샀다.

최 씨는 “이런 모습으로 나타나 부끄럽습니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후배 배우들은 일제히 기립하며 원로 배우에 대한 예를 보였다.

최 씨는 모든 참석자들이 자리에서 일어나 자신의 이야기를 듣고 있자 “앉으세요, 자 이제 앉으세요”라며 권했다.



말을 이어간 최씨는 “과거 남편과 만들었던 신필름 시절 동남아 한류 열풍을 일으켰다. 그러나 그게 한계였다. 이제는 후배들이 세계적인 한류 열풍을 일으켜 자랑스럽다”고 소회를 밝혔다.

최씨는 말을 이어가다 만감이 교차한 듯 끝내 눈물을 흘리고 말았다. 후배들은 일제히 박수로 한국 영화사의 산증인의 공로를 기렸다.

[동아닷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