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FA“北월드컵대표팀, 귀국후 사상비판 회부”

동아일보 입력 2010-07-27 09:33수정 2010-07-27 11:0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010 남아공월드컵 본선에서 포르투갈에 0-7로 지는 등 세 경기 모두 패한 북한축구대표팀이 귀국 후 사상비판에 회부됐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27일 전했다.

이 방송은 '북한 내부소식에 정통한 중국인 사업가'의 전언을 인용, "지난 2일 평양 인민문화궁전에서 월드컵에 참가한 축구선수들을 놓고 사상투쟁회의가 열렸다"면서 "하지만 재일교포인 정대세와 안영학 등은 제외됐다"고 밝혔다.

이 방송의 평양시 소식통은 또 "조직지도부 부부장과 박명철 체육상 등이 참석한 가운데 월드컵에 참가한 대표선수들에 대한 대논쟁 모임이 있었다"며 "체육성 산하 각 종목별 선수들과 평양체육대학, 김일성종합대학, 김형직사범대학 체육학부 학생 4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비공개로 진행됐다"고 말했다.

이 소식통은 이어 "대표팀의 김정훈 감독과 선수들을 무대에 올려놓고 체육성 산하 종목별 선수대표와 대학대표의 비판이 벌어졌으며, 리동규 해설원이 개별 선수의 결함을 지적하면 다른 참석자들이 뒤이어 비판했다"면서 "회의 말미에는 대표팀 선수들을 한 명씩 내세워 김정훈 감독을 비판하게 했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RFA는 신의주 소식통의 전언을 인용, "이번 대논쟁의 내용이 '김정은 청년장군의 믿음을 저버렸다'는 것이어서 누구든 책임을 져야 하는데 아마 김정훈 감독은 무사하지 못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북한은 작년 6월 축구대표팀이 44년 만에 월드컵 본선진출을 확정하자 각종 강연회 등을 통해 후계자 김정은이 영도한 결과라고 선전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19일 국제축구연맹(FIFA)의 지원으로 리모델링된 '국가종합축구단' 숙소 준공식 소식을 전하면서 리룡남 무역상을 '축구협회 위원장'으로 호칭, 문재철 대외문화연락위원회 부위원장이 겸직해온 축구협회위원장에서 교체된 사실을 확인해줬는데, 북한 팀의 초라한 월드컵 성적과 관련된 것 아니냐는 분석도 일부 나온다.

문재철은 축구협회 위원장에서 경질됐지만 대외문화연락위원회의 다른 행사에는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인터넷 뉴스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