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킬링필드 대학살’ 전범 30여년만에 첫 단죄

동아일보 입력 2010-07-27 03:00수정 2011-04-11 17:0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만4000여명 처형 교도소장
고문 살인죄 적용 징역 35년형
유엔이 지원하는 캄보디아 국제전범재판소는 26일 크메르루주 정권(1975∼1979) 당시 비밀교도소인 ‘투올슬렝’(S-21)교도소 소장으로 활동하며 대학살에 적극 가담한 카잉 구엑 에아브(67)에게 고문 살인죄를 적용해 징역 35년을 선고했다. 그는 킬링필드 대학살로 악명 높은 크메르루주 정권이 붕괴된 지 30여 년 만에 처음으로 법의 심판을 받은 첫 전범이다.

‘도이크’라는 별명으로 더 널리 알려진 에아브가 소장으로 있던 시기 투올슬렝 교도소에 들어간 1만4000여 명 중 대부분이 고문을 받은 뒤 처형됐으며 살아서 나간 사람은 14명에 불과했다.

재판부는 이날 “피고인의 범행이 크메르루주 정권의 강압적인 분위기에서 이뤄진 점과 피고인이 재판 과정에서 잘못을 뉘우치고 재판에 협조한 점을 감안해 형량을 낮췄다”고 밝혔다. 에아브는 단추가 달린 푸른색 셔츠를 입고 나타나 손에 성경을 든 채 무표정한 얼굴로 판결을 경청했다고 외신은 전했다. 에아브는 지난해 진행된 재판 과정에서 한때 유죄를 인정하고 반성하기도 했으나 마지막 순간에 “명령을 따랐을 뿐”이라며 무죄를 주장했다.

재판부는 에아브가 1999년 체포된 이후 11년간 갇혀 있었고, 또 전범재판소가 설치되기 전 5년간 군 시설에 구금된 기간을 모두 인정해 앞으로 19년만 복역하면 형기를 마치게 된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검찰은 징역 45년형을 구형했다.

주요기사
예상보다 낮은 형량이 선고되자 방청석에 앉아 있던 희생자 유족들이 분통을 터뜨렸고, 일부는 눈물까지 흘렸다고 AP통신은 보도했다. 캄보디아에는 사형제도가 없다.

캄보디아 국제전범재판소는 유엔과 캄보디아 정부가 10년 가까운 오랜 협상을 거쳐 2006년에 설치했다. 크메르루주 정권에서 국가원수를 지낸 키우 삼판 등 나머지 전범 4명에 대한 재판은 내년부터 시작될 예정이다. 크메르루주 최고지도자 폴 포트는 1998년에 숨졌다.

크메르루주가 집권한 1975∼1979년 당시 캄보디아 인구의 25%에 가까운 170만 명 이상이 처형 기아 중노동 질병 등으로 목숨을 잃었다.

성동기 기자 esprit@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