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닉스 분기 영업익 1조 첫 돌파

동아일보 입력 2010-07-23 03:00수정 2010-07-23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하이닉스반도체가 올해 2분기(4∼6월) 1조450억 원의 영업이익을 올려 처음으로 분기 영업이익이 1조 원을 넘어섰다고 22일 밝혔다. 매출도 3조2790억 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96% 늘어나는 등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하이닉스는 지난해 2분기까지 일곱 분기 연속으로 영업적자에 빠졌으나 지난해 3분기부터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하이닉스의 실적 호조는 주력제품인 D램의 올 2분기 가격이 직전 분기 대비 6% 상승한 데다 같은 기간 출하량이 7%가량 늘어난 데 따른 것이다. 낸드플래시 제품은 2분기 평균 판매가격이 전 분기보다 6% 떨어졌지만 출하량은 22%나 늘었다. 스마트폰 등 모바일 기기 수요가 늘고, 기업들의 PC 교체 수요가 증가한 것도 영항을 미쳤다. 이에 따라 하이닉스는 40나노급 D램의 제품 비중을 올해 말까지 50%로 끌어올리고, 현재 메모리 제품 중 65%를 차지하는 DDR3 비중도 같은 기간 90%까지 늘릴 계획이다.

김상운 기자 sukim@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