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TI 규제 완화’ 무기한 연기

동아일보 입력 2010-07-22 03:00수정 2010-07-22 04:2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부처간 이견 못 좁혀… 오늘 예정 부동산대책 발표 취소 정부가 21일 긴급 관계부처 장관 회의를 열고 부동산거래 활성화 대책의 핵심으로 꼽히는 총부채상환비율(DTI) 상향조정 문제를 논의했지만 부처 간 견해차를 좁히는 데 실패했다. 이에 따라 22일 발표할 예정이었던 부동산거래 활성화 대책이 무기한 연기돼 부동산시장의 침체가 앞으로도 상당 기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윤증현 기획재정부 장관과 정종환 국토해양부 장관, 진동수 금융위원장, 김종창 금융감독원장은 21일 정부과천청사에서 ‘주택거래 활성화 방안 관계장관 회의’를 열었지만 부처 간 견해차가 커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22일 청와대에서 이명박 대통령 주재로 열릴 예정이던 비상경제대책회의도 취소됐다.

정 장관은 회의 후 브리핑에서 “DTI나 세제 등을 광범위하게 논의했지만 효과에 대한 검토가 필요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며 “합의된 것만 22일 발표하자는 의견도 있었지만 종합적으로 준비해 다시 발표하자고 결론을 내렸다”고 말했다. 대책을 언제 발표할지는 정해지지 않았지만 부처 간 의견을 조율하고 세제와 관련한 내용을 손질하는 데 시간이 필요해 일러야 다음 달 하순에나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박형준 기자 lovesong@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