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절반 이상 “냉방병 걸려 봤다”

동아일보 입력 2010-07-13 08:54수정 2010-07-13 09:2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직장인 절반 이상은 여름철 회사에서 지나친 냉방으로 인해 이른바 '냉방병'에 걸린 적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13일 취업·인사포털 인크루트가 직장인 485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여름철 냉방 때문에 신체적 이상을 겪었다는 응답자가 전체의 54.2%에 달했다.

성별로는 남성(43.4%)보다 여성(67.4%)이 냉방병을 경험한 경우가 많았다.

구체적인 증상으로는 두통(32.3%)을 가장 많이 꼽았고 오한과 발열, 뻐근함 등 전신 증상(29.7%)과 기침 등 호흡기 증상(14.4%), 소화장애 등 위장 증상(7.6%) 등을 앓았다는 응답자도 있었다.

주요기사
회사의 적정 실내온도를 묻자 24¤26도(44.5%)라는 의견이 절반 가까이를 차지했고 22¤24도(27.0%), 20¤22도(16.5%), 26¤28도(8.7%) 등의 답변이 뒤를 이었다.

인터넷 뉴스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