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의 독립운동가 방한민 선생

동아일보 입력 2009-12-31 03:00수정 2009-12-31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가보훈처는 일제강점기에 언론과 민족교육에 앞장선 방한민 선생(사진)을 내년 1월의 독립운동가로 선정해 30일 발표했다. 선생은 1920년 조선일보 기자로 일본인을 ‘왜놈’이라고 표현하는 등 일제를 통렬히 비판하는 기사를 연재했다가 해직된 뒤 동아일보에 입사했다. 1922년 일본으로 건너가 유학생 데모를 조직해 감시 대상에 오르자 1923년 다시 만주로 옮겨 동양학원을 설립했다. 이후 일본 총독 살해와 일본은행 폭파 거사를 계획하다 일경에 체포돼 옥고를 치렀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