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의원 “여성정치인 많이 나와야”

입력 2003-12-07 18:46수정 2009-10-10 07:3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나라당 박근혜(朴槿惠·사진) 의원은 7일 “추미애(秋美愛·민주당) 의원을 라이벌로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그런 여성들이 많이 나와야 한다. 세상이 많이 변했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민주당 추 의원이 부쩍 주목받는 데 대해 “몇 년 전과 비교해 격세지감은 느끼지만 여성이 지도자급으로 자꾸 거론되고 얘기된다는 것은 참 좋은 일”이라며 동료 여성 의원들을 한껏 치켜세웠다.

박 의원은 이어 “여성들이 (지도자급으로) 많이 나와야 여성이 원하는 방향의 정책들에 대한 목소리를 낼 수 있고, 양성평등으로 나가는 길이 된다”고 덧붙였다.

박 의원은 또 내년 총선의 당내 총선기획단장 등의 선정과 관련해 “수구적 이미지를 벗고 개혁을 강력히 추구할 수 있는 마인드가 있는 사람들이 필요하다”고 밝혔다.그는 당내 문제에 대해 “지구당을 개혁하지 않은 채 상향식 공천을 하면 지구당위원장에게 공천권을 전부 주는 꼴”이라며 “공정한 룰에 따라 과감하게 공천(물갈이)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특히 “국민의 선택이 중요하고, 공천 갈등은 겪어야 할 문제”라고 강조해 눈길을 끌었다.

박민혁기자 mhpark@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