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경기]인천 내년 상수도요금 부천시보다 3배이상 올려

입력 2003-12-04 20:46수정 2009-10-10 07:4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인천시가 내년부터 상수도요금을 평균 10.7% 올리기로 하자 시민단체가 서비스를 개선하지 않고 시민의 부담만 키우는 처사라며 반발하고 있다.

특히 인근 경기 부천시가 주민 부담을 이유로 인상폭을 줄여 2.97%만 올린 것과 비교할 때 인상률이 너무 높다는 지적이다.

4일 인천시에 따르면 내년부터 가정용 상수도요금은 15.3%, 업무용은 16.6%, 목욕탕용은 11.3% 각각 오른다.

이는 정부가 수돗물 값을 생산원가 수준에 맞추라는 지침을 내린데 따른 것이다. 인천시는 현재 상수도요금의 생산원가 대비 비율이 90.3%라고 밝혔다.

그러나 요금이 생산원가 대비 86.1%인 부천시는 인상요인이 인천시보다 크지만 평균 2.97%만 올리기로 결정했다. 공공요금을 많이 인상할 경우 경기침체에 따라 어려운 가계에 큰 부담이 되기 때문에 인상폭을 최소화했다는 설명이다.

또 부천시는 상수도요금을 업무용과 영업용으로 분리해 징수하고 있는 현행 요금체계를 개선하라는 정부의 권고에 따라 ‘일반용’으로 통합해 동일한 요금을 받기로 했다.

이는 업무용과 영업용으로 각각 분류된 수돗물을 사용하는 업종이 같은 건물에 입주해 있을 경우 가격이 상대적으로 비싼 영업용 요금을 적용하도록 돼 있어 불합리하기 때문.

반면 인천시는 지난달 상수도요금 인상을 위해 조례를 개정하면서 요금체계를 통합하지 않았다.

인천시 상수도사업본부 관계자는 “정부 지침에 따라 상수도요금을 올렸지만 업무용과 영업용의 요금이 현재 2배 이상 차이 나 요금체계 개선이 어렵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평화와 참여로 가는 인천연대’ 박길상 사무처장은 “잦은 단수 등 서비스가 좋지 않아 시민의 불만이 많다”며 “요금을 조정하는 과정에서 시민의 의견을 제대로 반영했는지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황금천기자 kchwang@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