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마산·창원 중고교생 결성 봉사대 '김장배추' 전달

입력 2003-11-28 18:41수정 2009-10-10 08:0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경남 마산과 창원지역 10여개 중 고등학생 50여명으로 구성된 ‘경남연합 내고장봉사대(대장 석동훈·石東勳·17·용마고 2년)’가 김장용 배추 2만포기를 사회복지시설 등에 전달한다. ‘사랑의 배추’ 전달은 2001년과 지난해에 이어 세 번째다.

이 배추는 석 대장 등 봉사대원과 그들의 부모가 힘을 합쳐 창원시 동읍 4000여평의 농장에서 직접 재배한 것. 농장 부지와 부대비용은 봉사대원인 진성훈(陳成勳·17·합포고 2년)군의 아버지 등이 제공했다.

29일 오후 농장에서는 간단한 배추 전달식에 이어 마산과 창원, 김해 등 5개 시군의 27개 사회복지시설에 골고루 배달된다.

9월 7일 갓 자란 배추가 태풍 ‘매미’와 폭우로 몽땅 쓸려가는 바람에 다시 심는 곡절도 있었으나 거름을 주며 3개월 가까이 정성껏 가꿨다.

내고장 봉사대는 초등학교 때부터 아버지들의 지도로 봉사활동을 해 오던 석 대장 등 한 동네 친구들이 2000년 가을 여러 학교의 연합형태로 발족시켰다.

봉사대는 김장 배추 전달 뿐 아니라 혼자 사는 노인들에게 국수를 대접하는 등 여러 가지 봉사활동을 벌이고 있다.

마산=강정훈기자 manman@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