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 오락실 돈받고 묵인, 부산지검 직원 2명 구속

입력 2003-11-21 18:46수정 2009-09-28 05:4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부산지검 특수부(임상길·林相吉 부장검사)는 21일 불법 성인오락실 업주에게서 수백만원의 뇌물을 받은 혐의(뇌물수수)로 검찰 직원 서모(7급), 변모 계장(8급) 등 2명을 구속했다.

검찰에 따르면 서 계장은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3월까지 부산진구 부전동 K오락실 업주 박모씨(46·구속)에게서 불법 영업을 묵인해 주는 대가로 세 차례에 걸쳐 300만원을 받은 혐의를, 변 계장은 두 차례에 걸쳐 200만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이들이 부산지검 강력부와 형사부가 불법 성인오락실을 단속할 당시 정보를 미리 알려주고 불법 영업을 묵인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이들 외에도 업주 박씨와 통화한 적이 있는 검찰 직원 9명의 은행계좌를 추적하고 있다.

부산=석동빈기자 mobidic@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