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초생활 수급대상자 5만명 새로 선정

입력 2003-11-19 18:39수정 2009-09-28 06:0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저소득층 5만명이 기초생활보장 대상에 포함되는 등 모두 7만5000명이 정부 지원 대상자로 새로 선정됐다.

보건복지부는 최근 국민기초생활보장 신청자를 조사해 5만명(2만6000가구)을 신규 기초생활보장 수급자로 정했다고 19일 밝혔다.

또 기초생활보장 수급자 기준에는 못 미치지만 경로연금 또는 보육료 등 다른 지원 대상자로 2만5000명(1만2000가구)을 선정했다. 기초생활보장 수급자로 한번에 5만명이 새로 선정된 것은 이 제도가 도입된 이후 최대 규모다.

생계비와 주거비, 건강보험 혜택 등을 받게 되는 기초생활보장 수급자는 이번에 선정된 사람을 포함해 136만7000명(71만가구)으로 늘어났다. 복지부는 이번 지원대상자 신규 선정으로 월 50억여원의 예산이 추가로 들게 된다고 밝혔다.

복지부 송재성(宋在聖) 사회복지정책실장은 “내년부터 기초생활보장 수급자 선정기준을 지금보다 완화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김동원기자 daviskim@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