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섭대행 회견]『인위적 정계개편 없다』

입력 1999-07-23 19:05수정 2009-09-23 22:1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회의 이만섭(李萬燮)총재권한대행은 23일 오전 당사에서 긴급기자회견을 갖고 이른바 ‘제2의 창당’과 관련된 구상과 일정의 대강을 밝혔다. 다음은 일문일답 내용.

―8월 중앙위에서 대표체제 전환 등 지도체제 개편도 논의하나.

“중앙위 소집 목적은 신당창당을 결의하는 데 있다.”

―신당 창당 시기는….

“준비과정을 지켜보면서 적절한 날짜를 결정할 것이다. 정기국회 이후까지 계속될 가능성도 있다.”

―자민련과 합당도 고려하나.

“그 문제를 포함해 양당 8인협의회에서 심도있게 얘기할 것이다. 자민련과의 합당은 결코 일방적으로 서두르는 인상을 주지 않을 것이다. 자민련이 원치 않으면 어떻게 할 수 있겠나.”

(배석했던 한화갑사무총장은 “자민련과의 합당문제는 청와대 모임에서 안하기로 결정됐다. 결론은 우리당의 독자적인 스케줄이라는 점을 분명히 말한다”고 부연설명.)

―야당의원을 빼오지 않겠다는 말은….

“결코 인위적으로 야당 의원들을 빼오지 않는다는 것을 천지신명께 맹세한다. 자발적으로 오는 것도 무리한 인상을 주는 경우 받지 않을 것이다. 야당이 오해를 하고 가두행진등도 하는데 우리의 생각과 180도 거리가 멀다.”

―한나라당 조순(趙淳) 이한동(李漢東)의원도 영입 안하나.

“인위적으로 빼온다는 인상을 주는 영입은 절대하지 않는다.”

―외부인사 영입시기는….

“8월 중앙위에서 가시화될 수도 있고 그 후에도 계속 될 수 있다.”

〈양기대기자〉kee@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