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공원등 공공시설 절반 장애인 편의시설 안갖춰

입력 1999-07-01 18:33수정 2009-09-24 00: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공원 동사무소 지하철역 등 공공시설에 장애인들을 위한 편의시설이 제대로 갖춰지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는 올 2월부터 지난달까지 관계 법률에 따라 장애인편의시설을 의무적으로 설치해야 하는 13만6823곳의 공공시설을 조사한 결과 전체의 51.8%인 7만825곳에장애인편의시설이설치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고 1일 밝혔다.

특히 공원의 경우 설치대상 4123곳 가운데 1377곳만 편의시설이 마련돼 설치율이 33.4%로 가장 낮았다.

반면 도로의 경우 설치대상 1만9708곳 중 74.8%인 1만4734곳에 편의시설이 설치돼 설치율이 비교적 높은 편이었다.

서울시는 장애인을 위한 편의시설 확충을 위해 올해 안에 ‘이행강제금 부과 징수조례’와 ‘편의시설 설치 촉진기금 관리조례’를 제정할 방침이다.

〈이명건기자〉gun43@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