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리케인 미치, 세력회복 美남부 강타

입력 1998-11-06 07:34수정 2009-09-24 20:3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강풍과 폭우로 중남미 지역에 수만명의 사상자를 낸 후 열대성 폭우로 약화됐던 허리케인 ‘미치’가 세력이 다시 강화되면서 4일(현지시간) 멕시코만을 건너 미국 플로리다주 남부지역으로 상륙했다.

미치는 시속 89㎞의 강풍과 폭우를 동반, 플로리다 반도 일부 지역을 강타하고 있다. 미치의 영향권에 들어온 쿠바와 바하마에서도 열대성 폭우경보가 내려졌다.

〈마나과(니카라과)·마이애미AP연합〉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