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육아]「손가락 놀이」 뇌발달-감성지수 높아져

입력 1998-08-10 19:27업데이트 2009-09-25 05:1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옛날 토끼와 거북이가 경주를 했어요. 토끼는 한참 앞서다가 뒤처진 거북이를 보고 잠을 잤어요….”

주부 이영윤씨(32·서울 영등포구 당산동)는 손가락으로 모양을 만들어 가며 아들 현규(6)와 딸 지수(4)에게 이야기를 들려준다.

아이들도 엄마를 따라 손가락 놀림을 곧잘 한다.

손가락 놀이(hand imitation)는 엄마의 표정과 말을 들으며 아이가 손가락의 작은 근육들을 발달시킬 수 있는 놀이. 인하대병원 아기발달클리닉 김수연소장은 “손가락을 잘 쓰게 되면 뇌의 여러 영역 중 언어와 운동영역이 종합적으로 발달하고 엄마와 함께 하는 놀이이기 때문에 정서적으로도 풍부해져 감성지수도 높아진다”고 말한다.

‘한국 손유희 창작연구회’(02―702―4123) 나하나 회장은 “손가락을 이용한 놀이는 배우는 데 돈이 들지 않을 뿐 아니라 새로 형태를 만들 수 있는 창의적인 놀이”라고 조언.

▼유아단계별 손가락 놀이. △0∼3세〓집에서 흔히 하는 ‘잼잼’ ‘곤지곤지’ ‘빠이빠이’도 알고 보면 초보적인 손가락 놀이의 일종.특히 3개월이 지나도 잼잼을 하지 못할 경우 아이가 문제가 있다는 점도 발견할 수 있다. 어느 정도 지나면 ‘엄마앞에서 짝짜꿍’ ‘아침바람 찬바람’ 등 노래를 하면서 율동도 한다. 이때까지는 아이의 손놀림이나 동작이 서툰 시기. 그래도 스스로 하게 한다. 정 안되면 엄마가 같이 손을 잡아 주되 그 빈도를 줄여간다.

△4∼5세〓이 때는 아이가 부모의 손가락 동작을 거의 따라 한다. 손가락으로 나비 토끼 새 개 등 동물을 만들어 그림자를 비추며 그림자 놀이를 해본다. 되도록 아이들에게 친숙한 동물의 특징을 잡는 게 좋다.

손가락으로 동화를 표현하든지 이야기를 만들어가면 더 효과적. 놀이를 자주 한 아이는 스스로 동물도 특징을 잡아 만들고 이야기도 지어낼 수 있다.

〈윤양섭기자〉lailai@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