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벌총수등 21명 개천절 사면 복권

입력 1997-09-30 08:27수정 2009-09-26 09:2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부는 다음달 3일 개천절을 맞아 지난 4월 전두환(全斗煥) 노태우(盧泰愚) 두 전직대통령 비자금사건에 대한 대법원 판결에서 형이 확정된 재벌그룹 총수 7명과 92년 대선당시 국민당후보로 출마한 현대그룹 정주영(鄭周永)명예회장을 도운 측근 기업인 등 모두 21명에 대한 특별사면과 복권을 단행하는 것으로 29일 알려졌다. 정부는 이를 위해 30일 오전 국무회의에서 특별사면 안건을 상정, 의결하기로 했다. 정부는 집행유예 중인 기업인들이 기업활동에 상당한 위축을 느껴 왔으며 국제적으로도 기업이미지가 실추돼 경제활동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어 이들을 특별사면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의 이번 조치는 김우중(金宇中)대우그룹회장이 북한을 다녀와서 김영삼(金泳三)대통령을 만난 뒤 나온 것이어서 주목된다. 현재 전, 노 두 전직대통령의 비자금사건으로 집행유예중인 재벌총수는 대우그룹 김회장과 이건희(李健熙)삼성그룹회장 최원석(崔元碩)동아그룹회장 장진호(張震浩)진로그룹회장 이준용(李埈鎔)대림그룹회장 김준기(金俊起)동부그룹회장 이건(李鍵)대호건설 대표 등 7명이다. 특별사면은 일반사면과 달리 국회의 동의절차가 필요없으며 국무회의의 의결을 거쳐 대통령이 재가하면 된다. 〈윤정국·양기대기자〉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