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내각제 수용도 고려』…본보,「대선전략」문건 입수

입력 1997-09-12 08:15수정 2009-09-26 10:4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신한국당은 대선을 앞두고 경선탈락주자들의 이탈방지와 범여권의 결속을 위해 권력분산 방안을 막후에서 제시하면서 내각제 개헌 가능성을 열어두는 전략을 세워놓고 있는 것으로 보여 귀추가 주목된다. 신한국당은 연말 대선을 이회창(李會昌)대표와 김대중(金大中)국민회의총재의 양자 대결구도로 몰아가되 막판에 김종필(金鍾泌)자민련총재 및 조순(趙淳)민주당총재 등과의 연대도 추진할 계획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같은 사실은 동아일보가 11일 단독입수한 신한국당의 「D―100일 대선전략(안)」이란 문건에서 밝혀졌다. 이 문건은 최근 신한국당 대선기획단 산하의 선거전략단이 작성, 당지도부에 보고한 것이다. 신한국당이 내각제 개헌을 전제로 김종필총재와 조총재 등과 연대를 추진하고 있다는 사실이 공식문건을 통해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정치권에 파문이 예상된다. 이 문건은 대선 대세몰이를 위해 1단계로 비정당단체 인사들을 영입하고 2단계로 유력 직능단체와 종교계 인사들의 지지를 유지하며 마지막 3단계로 김종필총재 조총재 등 다른 후보들과의 연대를 추진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 문건은 또 지지기반 확충을 위해 바르게살기운동협의회와 자유총연맹 새마을중앙회 등 전통적인 친여(親與)조직에 대한 예산지원과 숙원사업을 해결해줄 것을 제안하고 있다. 이 문건은 예상되는 「3김(金)청산」 「병역시비」 「공명선거」 등 대선이슈 41개를 공격형 방어형 중립형으로 구분하고 대응전략도 각각 적극대응과 소극대응으로 분류해 놓았다. 한편 이 문건은 김대중총재의 득표율을 34% 이하로 붙들어매면 결국 이대표가 36% 이상의 득표율로 승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임채청기자〉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