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표 일문일답]대선前 권력개편 없을것

입력 1997-09-10 20:05수정 2009-09-26 11:0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종필(金鍾泌)자민련총재는 신한국당측에서 내각제를 타진해왔다고 하는데…. 『무슨 뜻으로 그런 얘기를 했는지 모르나 그런 제의를 한 일이 없다』 ―앞으로 권력구조개편 논의는 없다는 뜻인가. 『대통령제라는 정강 기조로 대선을 치를 것이다. 대선 전에 권력구조 변경은 없다. 다만 앞으로 권력구조문제가 국민대통합을 지향하는 입장에서 당내에서 제기될 경우 당내 기구에서 논의될 수 있다』 ―「이인제(李仁濟)경기지사 끌어안기」는 성과가 없는 것 아닌가. 『아직 결판이 난 상황이 아니다』 ―총재직을 이양받은 후 대통령과의 관계 설정은…. 『지금 대표로서 갖는 정례적 형태는 달라져야할 것이다. 명예총재가 될 대통령과 당의 진로와 대선문제 등을 협의하고 관계를 유지하겠다』 ―야당인사 영입계획은…. 『구체적으로 전개된 것은 없다. 다만 우리와 뜻을 같이하는 동지라면 현재의 여야 울타리는 없어도 된다고 본다』 ―아들 병역문제의 해결책은…. 『아이들 스스로 무엇이 나라와 사회를 위해 바람직한 일인지 결정할 것으로 믿는다. 앞으로 진솔하게 국민에게 말씀드리고 특권층이 아닌 일반 서민과 같은 차원에서 이루어진 일이라는 사실이 이해된다면 잘 풀려나갈 수 있으리라고 본다』 〈정연욱기자〉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