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력분산 제도화 경선때 논의해야』…이홍구-박찬종고문

입력 1997-03-29 08:28수정 2009-09-27 01:1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박제균 기자] 신한국당의 李洪九(이홍구) 朴燦鍾(박찬종)상임고문은 28일 서울 조선호텔에서 조찬 회동을 갖고 당내 대통령후보경선과정에서 권력분산의 제도화 방안을 논의해야 한다고 의견을 모았다.이고문은 이날 회동이 끝난 뒤 『권력분산에 대해 반대하는 사람이 거의 없지만 막상 대통령이 되고나면 그렇게 하겠느냐』면서 『경선과정에서 권력분산에 대한 논의가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고문도 『대통령이 국회의 다수당을 반드시 장악해야 할 필요가 없다』면서 『대화와 타협을 통해 권력을 분산하겠다는 약속을 지켜야 한다』고 말했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