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로5인 국가위기 처방]고흥문/『非理 우선 척결』

입력 1997-03-23 19:45수정 2009-09-27 01:4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고흥문
우리가 오늘 겪고 있는 난국을 극복하는 데 묘방(妙方)은 있을 수 없다. 「깜짝쇼」나 극약처방 등으로 문제가 근본적으로 해결될 수 없다는 사실은 이제까지의 경험으로 명백해졌다. 난국 극복을 위해 필요한 것은 하나도 둘도 국민의 협조다. 어차피 과거와 같은 경제기적을 바랄 수 없는 만큼 국민들에게 「허리띠를 졸라매자」고 호소하기 위해서도 문제의 근본 시발점인 한보(韓寶)사태 등의 철저한 처리가 불가피하다. 지금 국민들 사이에는 「한보사태로 모두가 부담을 지게 된 마당에 이대로는 정부에 협조할 수 없다」는 분위기가 팽배해 있다. 따라서 국민들이 납득할 수 있도록 낱낱이 진상을 조사, 「법대로」 처벌이 이루어져야 한다. 金泳三(김영삼)대통령의 차남 賢哲(현철)씨의 문제만 해도 법앞에 만인이 평등하다는 원칙으로 돌아가 잘못된 일이 있으면 당연히 처벌받아야 하는 것이다. 김대통령은 문민정권 출범당시의 초심(初心)으로 돌아가 국민들의 여론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 또 적대관계란 느낌까지 들 만큼 대립해온 야당과의 관계도 「국정의 동반자」란 의미에서 대화를 가질 것을 김대통령에게 제안한다. 지금 무엇보다 필요한 것은 자기집단의 소이익을 생각하기보다 궁극적으로 공동체를 보호하는 대승적 자세다. 고흥문<전 국회부의장>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