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필총재 『「현철씨 사건」은 권력층 집단범죄』

입력 1997-03-19 19:54수정 2009-09-27 02:0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철희기자] 자민련 金鍾泌(김종필)총재는 19일 『金賢哲(김현철)씨 사건은 당사자 한사람의 죄악이 아니라 권력과 그 주변이 함께 저지른 집단범죄』라며 『진정 진실을 캘 의지가 있다면 특별검사제를 받아들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총재는 이날 오후 전북 진안―무주―장수지구당(위원장 金光洙·김광수)개편대회에서 이같이 말하고 『金泳三(김영삼)정권이 한점의 양심이라도 있다면 이번 대통령선거를 스스로 포기해야 한다』고 공격했다. 김총재는 또 『현정권 내부에서 누가 나와도 김영삼정권의 복제판이며 모조품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닐 것』이라며 『반드시 야권후보 단일화를 이루고 정권교체를 실현, 우리가 집권해야 한다』고 말했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