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보 특혜의혹」정치쟁점화…野 『여권4인방 개입』

입력 1997-01-24 20:14수정 2009-09-27 06:3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鄭用寬기자] 한보철강 부도사태 파장이 정치권으로 번지는 양상이다. 야권이 24일 한보에 대한 「특혜 의혹」을 정치쟁점으로 부각시키고 나서자 신한국당은 「정치공세」라고 일축하면서도 내심 크게 우려하는 모습이다. 국민회의와 자민련은 이날 한보철강에 대한 「권력핵심부」의 개입 의혹을 지적하면서 양당 「합동 진상조사단」을 구성키로 했다. 국민회의 鄭東泳(정동영)대변인은 성명에서 『대출을 꺼리던 은행들이 현 정권 출범 후 줄줄이 한보에 자금지원을 한 것은 밝혀져야 할 최대 의혹』이라며 『한보의 「끈」이 떨어졌다는 소문이 난 뒤 한보가 곧바로 곤경에 처하게 된 것도 의문』이라고 주장했다. 국민회의 柳鍾珌(유종필)부대변인은 「한보 미스터리와 여권 4인방」이라는 성명을 통해 『한보 미스터리를 푸는 열쇠는 「2(청와대)+2(신한국당)」 여권 4인방』이라며 『이들의 정체를 스스로 밝히라』고 촉구했다. 자민련의 분위기도 이에 못지 않다. 자민련 安澤秀(안택수)대변인은 『한보철강 부도사태는 金泳三(김영삼)정권의 운명을 좌우할 「권력형 비리」 특혜사건』이라고 규정하면서 『이 사건은 또 현 정권의 권력누수를 부채질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여권은 야권이 「여권 4인방」 「젊은 부통령」 등 권력핵심부가 한보와 밀접한 관련이 있다는 의혹을 본격 제기하며 철저한 진상조사를 촉구하고 나선 대목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청와대측과 신한국당은 공식입장을 일절 표명하지 않고 있다. 다만 신한국당 일각에서 『증권가의 루머에 불과하며 전혀 사실무근이다』고 반박했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