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쌍용車 인수관련 정부차원 세제지원 검토』

입력 1997-01-14 11:58수정 2009-09-27 07:3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부는 현재 진행중인 삼성그룹의 쌍용자동차 인수문제와 관련, 경우에 따라 세제지원등을 검토할 수 있으나 막대한 규모의 부채를 출자로 전환해달라는 요구는 받아들이지 않는다는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14일 『인수 문제는 두 기업이 알아서 할 일』이라고 전제,『그러나 기업이 다른 기업을 합병인수할 때 정부가 걸림돌만은 되지 말아야 한다』며 『지금은 어렵지만 세금문제때문에 인수를 하지 못한다면 정부가 이를 풀어주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고위관계자는 또 국내 자동차업계의 구조조정 문제에 언급,『우리나라 업계의 경우 과잉설비가 꽤 있다』면서 『앞으로 자발적인 합병 인수가 상당히 있을 것으로 본다』고 내다봤다. 정부는 자동차업계의 합병 인수문제는 정부가 개입할 사안이 아니지만 합병인수시 결정적 장애가 생길경우 최소한의 범위에서 정부가 역할을 할 수 있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