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법汎對委,투쟁동참 등 요구 국민회의에 『일침』

입력 1997-01-09 20:49수정 2009-09-27 08:1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李哲熙기자」 국민회의의 金大中(김대중)총재는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를 찾은 「노동법 안기부법 개악철회와 민주수호를 위한 범국민대책위(범대위)」 관계자들과 만나 1시간반동안 대화를 나눴다. 범대위 관계자들은 대화가 시작되자마자 『애매한 태도로 대선 표만 의식한다』 『자민련과의 공조에만 매달려 노동자투쟁의 결과만 따먹으려 한다』며 국민회의측을 강하게 공격했다. 범대위측의 얘기를 묵묵히 듣던 김총재는 『먼저 투쟁목표가 노동관계법 무효화인지, 정권퇴진인지 확인하고 싶다』고 물었다. 이에 『무효화투쟁』이라고 하자 김총재는 『그러면 우리당의 목표와 같다』면서 『다만 투쟁방법과 시기선택에서 차이가 있을 수 있다는 점을 이해해달라』고 설득했다. 김총재는 이어 『자민련과의 공조에 대해 일부 비판적 시각이 있을 수 있으나 대다수 국민의 시각은 다르다고 본다』면서 『국회내 의석비율을 생각해도 자민련과의 공조를 중시할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김총재는 『노동계에 경제위기의 책임을 전가하려는 金泳三(김영삼)정부의 음모를 염두에 둬야 한다』며 『그런 함정에 빠지지 않으려면 국민여론을 바탕으로 정부 여당을 궁지에 몰아넣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날 대화는 △파업투쟁동참 △파업지지성명발표 △시국토론회개최 등 범대위측의 요구사항에 대해 김총재가 『자민련과의 「8인 대책위」에서 검토하겠다』고 답변하는 것으로 끝났다. 이날 참석자는 당측의 김총재 趙世衡(조세형)부총재 林采正(임채정) 方鏞錫(방용석) 趙誠俊(조성준)의원, 범대위측의 梁景圭(양경규)전문노련위원장 許(허장)사무노련위원장 千永世(천영세)전국연합공동의장 등이었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