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에 청탁』미끼 돈 가로챈 목사 구속

입력 1996-11-26 20:05수정 2009-09-27 12:0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인천〓朴喜梯기자】인천지검 수사과는 26일 청와대 고위간부에게 부탁해 민원을 해결해주겠다며 경찰관 사업가 등으로부터 5천여만원을 받아 가로챈 가나안교회 목사 朴哲壽(박철수·55·인천 남구 용현동)씨를 변호사법위반 혐의로 구속했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