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스포츠

프로농구 FA 최대어 이승현, KCC에 새 둥지…5년·9억원 수준

입력 2022-05-20 15:31업데이트 2022-05-20 15:3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프로농구 자유계약(FA) 최대어 이승현(30)이 새롭게 전주 KCC 유니폼을 입는다.

20일 농구계에 따르면, FA 최대어로 평가받는 국가대표 포워드 이승현이 데이원자산운용을 떠나 KCC 이적을 결정했다.

공식 발표를 앞두고 있다. 정확한 계약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기간은 5년, 보수총액은 9억원 안팎인 것으로 전해진다.

이승현은 이번 시장에서 김선형(SK), 전성현(KGC인삼공사), 허웅(DB), 두경민(한국가스공사), 이정현(삼성)과 ‘빅6’로 평가받았다. 앞서 이정현은 KCC를 떠나 서울 삼성에 새롭게 둥지를 텄다.

이중 국내 빅맨의 희소 가치가 더해져 이승현을 최대어로 보는 시선이 많았다. 지난 시즌 평균 13.5점 5.6리바운드 2.7어시스트를 기록했다.

이승현은 197㎝의 포워드로 힘과 슈팅 능력이 좋다. 리바운드와 수비 등 궂은일을 마다하지 않는다. 공헌도가 높아 여러 감독들이 제일 영입하고 싶은 선수로 꼽았다.

2014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로 고양 오리온(현 데이원자산운용)의 지명을 받았고, 2014~2015시즌 신인상을 수상하며 화려하게 데뷔했다. 2015~2016시즌에는 오리온을 챔피언에 올리며 챔피언결정전 최우수선수(MVP)상을 받았다.

붙박이 국가대표로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선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KCC는 베테랑 가드 이정현이 삼성으로 떠났지만 이승현 영입으로 파워포워드 갈증을 해소할 수 있게 됐다.

한편, 이승현 영입에 공을 들인 것으로 알려진 대구 한국가스공사는 대안을 찾을 것으로 보인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