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패 했지만 아름다운 도전’ 올림픽 남자 럭비 7인제 대표팀 귀국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7-30 07:20수정 2021-07-30 09:0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대한럭비협회 제공

사상 첫 올림픽 본선에 진출해 전패를 기록한 대한민국 남자 럭비 7인제 국가대표팀이 아름다운 도전을 마치고 귀국했다.

대한럭비협회(회장 최윤)은 지난 29일 오후 대한민국 남자 럭비 7인제 국가대표팀이 2020 도쿄 올림픽 본선일정을 모두 마치고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고 밝혔다.

앞서 럭비 대표팀은 지난 26일부터 28일까지 뉴질랜드, 호주, 아르헨티나 등과 본선 조별예선을 치르며 3전 3패를 기록했다. 이후 진행된 9~12위 순위 결정전인 아일랜드, 일본과의 경기에서도 연패를 기록하며 최종 12위의 성적으로 도쿄올림픽을 마무리했다.

럭비 대표팀은 세계의 높은 벽을 실감하며 결과적으로는 본선 조별예선전 포함, 순위 결정전까지 5전 전패를 기록했다. 하지만 이번 도쿄하계올림픽 무대가 대한민국 럭비 계에 전하는 의미가 매우 크다는 게 럭비 계의 평가다.

주요기사
우선 지난 26일 뉴질랜드와의 경기에서 럭비 대표팀은 사상 첫 올림픽 본선 첫 득점에 성공하는 발자취를 남겼다. 주인공은 에이스 정연식으로, 전반 5분 장용흥의 패스를 받고 필드 오른쪽을 공략해 트라이를 성공하며 5점을 올렸다.

또한 세계적인 럭비 강국들을 맞아서도 끝까지 포기하지 않는 투혼을 발휘하면서 경기를 시청한 많은 시청자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앞으로 성장할 수 있는 잠재력을 충분히 느끼게 했다.

국내 중고등대학부 및 실업팀을 모두 합쳐도 약 60개 팀에 불과한 열악한 럭비 저변뿐만 아니라, 세계 럭비 강호들과 비교해 아직은 현저한 기량차이가 남에도 불구하고 많은 럭비 인들의 무관심 속에 체계적인 훈련지원은커녕 올림픽 개막 5개월도 채 남지 않은 시간에야 손발을 맞추는 등 여러 악조건 속에서 거둔 값진 성취였다.

서천오 럭비 국가대표팀 감독은 “수치적인 결과로는 아직 부족한 부분 많지만 첫 올림픽 본선무대에서 좋은 경험을 했고 세계적인 팀들과 경기를 할 수 있어서 기쁘게 생각한다, 이전에 꿈조차 꾸지 못했던 소중한 성과들을 달성해 낸 선수들이 자랑스럽다”고 평했다.

럭비가 국내에 도입된지 약 100년의 시간이 흘렀지만, 그동안 비인기 종목을 떠나 대중이 존재 자체를 알지 못하는 모르는 ‘비인지’ 스포츠의 설움을 받아왔다. 이러한 여러 녹록치 않은 여건 속에서도 남자 럭비 7인제 국가대표팀은 지난 2019년 사상 최초의 올림픽 본선 무대라는 ‘기적’을 일궈냈다.

사상 첫 진출한 올림픽 본선무대에서 비록 1승도 달성하지 못했지만, “이들의 한 경기 한 경기가 살아있는 럭비의 역사 그 자체였다”라는 게 럭비 계의 설명이다.

대한럭비협회에 따르면, 전 세계 110여 개국의 국제럭비위원회 가맹국가 가운데 12개국만이 참가하는 하계올림픽에 럭비도입 100년 만에 첫 도전에 나선 한국럭비의 세계랭킹(15인제 기준)은 31위다.

당초 같은 조인 뉴질랜드(세계2위), 호주(6위), 아르헨티나(7위)를 상대로 트라이만 성공해도 대단한 성과라는 말이 나올 정도였다. 하지만 대한민국 남자 럭비 7인제 국가대표 선수들은 보란 듯이 뉴질랜드와 호주를 상대로 득점에 성공하며 의미 있는 발자취를 남겼다.

세계랭킹 31위에 불과한 한국이 세계랭킹 10위안에 드는 강호들을 만나서 첫 득점을 성공시켰다는 사실 하나만으로 대단한 기록이라는 평가다.

실제로, 이번 첫째 날 경기에서 세계랭킹 22위 캐나다와 10위 일본은 각각 세계 랭킹 3위인 영국을 상대로 24:0, 34:0으로 패하며 단 한 점도 내지 못했다. 한국 럭비 국가대표팀의 이번 트라이가 얼마나 의미 있는 성과인지 알 수 있는 대목이다.

대전환점의 기로에 선 대한민국 럭비는 이제 럭비 저변확대 및 인지스포츠를 넘어 인기스포츠를 향한 새로운 출발대 위에 섰다. 도쿄올림픽 경기에서 큰 점수차의 패배도, 5전 전패의 기록 또한 지금은 중요하지 않다.

지금부터는 지난 약100년간 보이지 않던 곳에 비인지 종목의 설움에서 벗어나, 앞으로 한걸음 한걸음이 역사가 될 담대한 첫 발걸음을 힘차게 내딛었다는데 의미를 부여해야 할 것이다. 대한민국 럭비는 이제부터가 새로운 시작이며, 새로운 변혁을 위한 출발대 위에 서게 됐다.

지금 대한민국 럭비 앞에 올림픽 본선무대에서의 경기 결과는 무의미하다. 당초 힘겨워만 보였던 첫 도전임에도 세계 강호들을 상대로 첫 득점에 성공한 것만으로도 대한민국 럭비의 희망을 엿볼 수 있었던 역사적인 터닝 포인트가 되었음은 분명하다.

이제 럭비 국가대표 선수들은 각자의 자리로 돌아갈 시간이다. 지금까지 해온 것처럼 다시 ‘대한민국 럭비 굴기’의 꿈을 이루기 위해 묵묵히 본연의 자리에서 구슬땀을 흘릴 예정이다.

앞으로 대한럭비협회는 국가대표 선수들이 만들어 낸 꽃봉오리를 피어낼 수 있는 여건을 더 크고, 풍성하게 키워내기 위한 노력을 경주한다는 방침이다.

최윤 대한럭비협회 회장은 “결과를 막론하고 지금까지 대한민국 럭비를 대표해 세계 무대에서 투혼을 보여준 선수들에게 존경과 감사한 마음을 전한다. 여러 악조건 속에서도 럭비 국가대표 선수들이 보여준 투혼 넘치는 플레이를 통해 럭비의 참 매력을 알리고, 이 땅에서 ‘비인지 스포츠’인 럭비를 어느 정도 대중들에게 알리는 계기가 분명히 됐을 것”이라 전했다.

이어 “앞으로 이제부터 새롭게 시작한다는 마음으로 럭비 저변확대 등을 통해 럭비의 ‘인지’ 스포츠화를 이끌어냄과 동시에, 차기 올림픽 본선 무대에 다시 출전하는 성과를 이어갈 수 있도록 최선의 지원을 다 하겠다”고 강조했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