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스포츠

‘만루 홈런 허용’ 류현진, 5 2/3이닝 7실점 ‘시즌 3패-ERA 3.23’

입력 2021-06-05 11:00업데이트 2021-06-05 11:0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사진 | ⓒGettyImagesBank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4, 토론토 블루제이스)이 만루 홈런을 허용하는 등 7실점으로 부진하며 시즌 3패 째를 기록했다.

류현진은 5일(한국시간) 미국 뉴욕 주 버펄로 세일런 필드에서 열린 휴스턴 애스트로스와의 경기에 선발투수로 등판해 5 2/3이닝 동안 7피안타 3볼넷 1탈삼진 7실점(6자책)을 기록하며 부진했다. 시즌 평균자책점도 기존 2.62에서 3.23으로 치솟았다.

이날 류현진은 3회까지 실점을 허용하지 않았지만 4회 선두타자 알레드미스 디아즈를 원 히트 원 에러로 2루까지 보냈고, 2사 후 요단 알바레즈에게 2루타를 허용하며 실점했다.

5회에도 1사 3루에서 호세 알투베에게 희생플라이로 한 점을 더 허용한 류현진은 다음 타자 카를로스 코레아에게 솔로홈런을 내주며 추가 실점을 허용했다.

이어진 6회에도 마운드에 오른 류현진은 다시 선두타자 2루타를 허용한 뒤 볼넷 2개를 내주며 만루 위기를 맞았다. 결국 2사 후 마틴 말도나도에게 만루 홈런을 내준 류현진은 7실점을 허용하고 마운드를 내려왔다.

한편, 토론토는 류현진의 LA다저스 시절 동료였던 상대 선발 잭 그레인키를 공략하지 못하고 완투패를 당하며 1-13으로 대패했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