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향한 냉정 평가…“평소와 달랐다” “위치선정 좋았지만 넣었어야”

뉴스1 입력 2021-01-14 08:15수정 2021-01-14 08:2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선두권 도약을 노렸던 토트넘이 강등권에 위치한 풀럼을 상대로 무승부를 거뒀다. 3경기 연속골에 도전했던 손흥민(29)의 득점포도 침묵했다. 골대를 때렸던 장면이 가장 아쉬웠다.

토트넘이 14일 오전(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풀럼과의 20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홈 경기에서 1-1 무승부에 그쳤다.

8승6무3패 승점 30점이 된 토트넘은, 이겼을 시 3위까지 오를 수 있었으나 그대로 6위에 머물렀다. 풀럼은 2승6무8패 승점 12점으로 18위다.

토트넘은 전반 25분 해리 케인의 환상적인 다이빙 헤딩슛으로 선제골을 뽑아냈으나 후반 29분 카발레이루에게 동점골을 내주면서 1-1로 비겼다. 손흥민에게도 아쉬운 하루였다.

주요기사
지난 11일 FA컵 3라운드에서 경기에 나서지 않아 에너지를 충전했던 손흥민은 시작부터 활발한 움직임을 보였고 결정적인 슈팅 찬스도 몇 차례 잡았다. 하지만 2%가 부족했다.

전반 18분과 23분에 연속으로 시도한 감각적인 슈팅은 풀럼 아레올라 골키퍼의 슈퍼세이브에 골라인을 통과하지 못했다. 그리고 후반 27분 단독 질주 후 때린 왼발 슈팅은 골대가 막았다.

결국 지난 2일 리즈 유나이티드와의 EPL 경기, 그리고 6일 브렌트포드와의 리그컵 준결승에서 모두 골을 터뜨렸던 손흥민의 3경기 연속골은 무산됐다. 현지 평가에도 아쉬움이 묻어났다.

영국의 이브닝스탠다드는 경기 후 “득점 기회 앞에서 평소와는 다른 모습이었다”면서 “풀럼이 동점골을 넣기 전에 은돔벨레의 패스를 슈팅으로 연결했으나 골대를 때렸다. 그에 대한 댓가는 컸다”면서 평점 6점을 부여했다.

풋볼런던 역시 비슷한 견해였다. 손흥민이 찬스를 놓친 상황들을 묘사한 뒤 매체는 “위치 선정은 좋았으나 결국은 골을 넣었어야했다”며 아쉬움을 전했다. 역시 평점 6점에 그쳤다.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6.9점을 부여했다. 케인의 선제골 때 택배 크로스를 날린 왼쪽 풀백 레길론이 8점으로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고 은돔벨레가 7.8점으로 그 다음이었다. 케인은 7.1점이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